하루하루 진화하는 감동!

지난 30여 년간 의자와 가구디자인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대표이사 한상국

“파트라(생활지음) 에서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한상국 입니다.”

파트라는 이미 국내외에서 다양한 수상과 기술 검증 등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파트라가 내놓은 ‘생활지음’ 은 어떤 브랜드인가요?

파트라가 장인의 마음을 가지고 최고 품질의 의자를 만들고자 시작한 브랜드였다면, 생활지음은 그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대가 요구하는 트렌드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고객의 옆에서 은은하게 빛나는 친근한 제품을 만들고자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브랜드 명이 ‘생활지음‘ 인 것인가요?

그렇습니다. ‘생활’ 이라는 단어가 보통 사람이 보통의 하루를 보내는 등의 행위를 말하는 것이라면, ‘지음’ 은 그 옆에서 조용히 그 보통 사람의 마음을 알아주는 벗이라는 의미입니다.

생활지음의 궁극적인 목표는 무엇입니까?

수치적인 목표보다는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제품을 만들고 싶습니다. 나의 공간에도 균형감 있게 어울릴 수 있고, 디자인적으로도 기능적으로 편안한 제품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더욱 고객의 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가장 애착이 가는 제품은 무엇인가요?

하나하나 모든 제조 공정에 참여하고 생산해낸 제품이기에 모든 제품에 애착이 갑니다. 그렇지만 애착과는 별개로 하나의 깨달음을 준 제품이 있는데 ‘리브라‘의 경우 5년이라는 개발기간 동안 다양한 검증과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들었던 생각은 끝없는 기술의 완성도, 정교함도 좋지만 조금 더 고객 친화적인 제품을 만들고 그러한 것을 기반으로 고객과 소통하는 제품을 생산해 내다 보면, 파트라만의 가장 커다란 비전인 문화공간 창조라는 목표를 달성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깨달음을 주는 제품이었습니다.

R&D에 대한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파트라 경영의 가장 큰 자부심입니다. 지속적으로 질적, 양적 성장을 이뤄가고 있는 중이지만, 설립 당시의 기조를 현재까지 유지하여 매출 대비 동일한 수치의 투자를 기술 및 디자인 연구 분야에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시장과 환경, 고객과 기술은 끝없이 발전하고 변모하기 때문에 이는 절대 양보해서는 안될 부분입니다.